[성수동] 정갈한 한식의 비빔밥 맛집 방춘리

ES blog
728x90
반응형

 

 

 

[성수동] 정갈한 한식의 비빔밥 맛집 방춘리

점심으로
성수동 방춘리라는곳에

다녀왔어요 ㅎㅎ

 

오빠님의 회사근처에

자주 오게 되는 거

같아요 ㅎㅎㅎ
서울나들이 신나용 ㅎㅎ

 

서울에 약속이

잡혀서 시간도

살짝 애매하게 비어서

 

성수동에 방문해서

오빠님과 점심을

같이 하기로 하고

 

방춘리에 방문하기로

했지요 ㅎㅎㅎ

 

 

 

핫하다는 성수동에서

어떤 메뉴를 먹어야

즐거운 식사를 할까

 

오빠님에게 즐거운

메뉴 선택의 기회를

주었는데

 

쌀이 들어간 한식으로

든든하게 먹고 싶다고 

살짝 범위를 줄여서

선택하게 되었고

 

그래서 방춘리의

맛난 비빔밥을 결정하고

방문하게 되었어요

ㅎㅎㅎㅎ

 

 

 

집에서 성수동은 거리가

조금 멀리 있고 시간대를

잘 못 체크해서

 

성수동에 조금 늦은

점심시간에

방문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서 다행히

 

웨이팅이며 그런 거 없이

바로 들어올 수 있었어요

ㅎㅎㅎㅎㅎ

 

 

 

메뉴는 이미

육회비빔밥으로

결정해해 놔서

 

고민 없이 주문할 수

있었고 육회비빔밥으로

(9,000원) 2인을

주문을 했어요

 

밑반찬이면

식기가 놋그릇으로

나오는데

 

전체적인 느낌이

뭔가 엄청 정갈한

느낌으로 다가오더라고요

 

밑반찬은 김치와

김만 나오더라고요

요건 조금 아쉬웠지요

 

한식은 반찬도

한몫하는데

뭔가 아쉽더라고요

 

 

 

비빔밥이면 쓱쓱 비벼

주어야 되고 여러 재료들을

섞어 주어서 하나로

만들어 주게 되는

 

마법 같은 고추장이

필요하죠 ㅎㅎㅎ

 

고추장은 조금 덜어서

한 사람당 하나씩 따로

나오더라고요

 

 

 

그리고 맑은

소고기 뭇국도

나오는데

 

반찬은 없지만..

 

신기하게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 건

없었고 생각하지 못한

국이 나와서

 

아리송하며

신기했어요

 

뭇국은 살짝 큰 그릇으로

준비되어서 나오는데

 

적당한 간으로

국물의 맛이 나쁘지

않았어요

 

 

 

국과 함께 나온

공깃밥을 바르게 놓고

함께 한컷~ ㅎㅎ

 

정갈한 느낌의

식기로 나오는데

느낌은 좋더라고요

 

분위기의 무게감이라고

하면 제가 느낀 느낌이

전해질까 하지만

재미있었어요

ㅎㅎㅎㅎ

 

 

 

육회 비빔밥은

반찬들이 나오면서

금방 나오더라고요

ㅎㅎㅎ

 

열을 이용한 조리음식이

아닌 비밤밥류이라서

빨리 나오는 거 같았어요

 

계란의 노른자가

비빔밥의 한가운데

위치해서 나오는데

색감이 엄청 이쁘더라고요

ㅎㅎㅎ

 

육회라서 날것의 노른자

나오는 건지 다른 비빔밥을

먹어 보질 못해서 알 수는

없었지만 만족했어요

 

방춘리는 김을

엄청 좋아하는 거

같았어요

 

반찬으로 김이 나오는데

비빔밥에도 김이

엄청 올려서 주더라고요

ㅎㅎㅎ

 

상추와 콩나물 그리고

무생채와 오이 등

여러 야채들도

같이 담겨 나오더라고요

 

앞에서 나온 거처럼

밥은 공깃밥으로

따로 공기로 나와서

재료들만 담겨서

나왔어요

 

 

 

비빔밥이니

공깃밥을 올려주어서

쓱쓱 비벼 주니

 

늦은 점심으로

배에서 밥을 달라며

입가 침이 고이더라고요

ㅎㅎㅎㅎ

 

아삭아삭한

여러 야채의 식감으로

맛이 좋았고

 

육회는 신선했고

잡내며 맛을 해치는 요소는

전혀 없이 맛이 좋았어요 

 

맛은 정말 좋고 맛으로는

만족은 했는데....

 

양이 살짝~

전체적인 양이 살짝~

부족한 느낌이 들었어요

 

오빠님은 당연하게

부족하다고 하셨고요

ㅠㅠ

 

그래도 아주 맛난

기분 좋은 만족스러운

식사를 한 거 같아요

ㅎㅎㅎㅎ

 

 

 

방춘리

서울 성동구 연무장7가길 5

 

점심시간에서

조금 시간이 지나서

성수동에 도착을 했어요

 

오빠님이 저를 기다리며

점심시간을 많이

소비하게 되었고

 

배를 많이 고파하고

미리 회사에 이야기를 하고

나왔다고 하지만 빨리 다시

들어가야 돼서

 

공과 시간을 들여

사진을 자세히

많이 찍지 못했죠 ㅠ

 

후식으로

커피 한잔을 하지 못하고

서둘러서 식사만 하고

마무리하게 되어서

아쉬웠죠 ㅠ

 

방춘리는 맛은 아주 좋다

이런 거는 아니지만

맛으로는 평타는

하는 거 같았어요

 

다만 아쉬운 거는

오빠님의 주변분들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다고 하는데

 

양이 적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어요

 

반찬이 너무 적은 것도

아쉬웠고요

 

반찬이 적은 거는

양이 작은 것보다

김 말고는 김치 한 가지라...

 

이건 조금 그렇더라고요

 

물론 야채며 많은 것들이

들어가서 비벼먹는

비빔밥인 건 알겠지만

 

반찬이

김치 하나 인건....

좀......

 

그리고 방춘리는 김을

무지 사랑한다는 것도....

 

그래서 저의 평가는

 

☆☆

———————————————————————————————————————————————————————— 


기준은


★☆☆☆☆  맛이 평범한 음식점


★★☆☆☆  음식이 맛있는 음식점


★★★☆☆  맛집이라고 생각되는 음식점


★★★★☆  추천하는 꼭 찾아 가봐야 할 맛집


★★★★★  추천하는 죽기 전에 꼭 맛봐야 할 맛집


위의 평가는 매우 주관적인 평가로

맛이 나 경험은 개인마다 차이가

존재할 수 있습니다

단순한 개인적인 블로그지만

광고로 돈으로 평가를 하지는 않아요

맛집 찾을 때 참고용으로 봐주세요

(광고도 받지도 않고 이런 블로그에 주지도 않아요)

저의 돈으로 모든 음식 음료값을

전부 지불한 소신 리뷰입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 꾹 부탁드려요

728x90
반응형

이미지 맵

프로필

Chatterer

주관적이고 냉정한 소신 맛집 블로거, 일상과 여행을 같이합니다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댓글 작성하기. (∩•̀ω•́)⊃-*⋆

    *

    *